이 글은 우리 도서관에서 전래놀이 참여한 은평블로그 기자

김혜정님이 은평블로그에 올린 글을 퍼왔습니다. 

 

 

2015 문화가 있는 작은 도서관
마지막
수요일엔
작은도서관
똑.똑.똑
2015.8.26.수요일 16시~18시


서울 종로구 나무와열매도서관에서 (사)놀이하는사람들

김회남샘에게 전래놀이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
(사)어린이도서연구회 은평지회 생각하는아이들모임에 참여하는

딸아이를 비롯한 애들 세 명과 담당샘도 먼 발걸음을 했어요.

 

 

 

 

 

소라망줍기 놀이 방법은 기존의 달팽이놀이의 변형으로

약 30센치 간격의 칸을 15~17칸 만들어 쉬는 칸 두 개를 만들고

땅 따먹기 형식으로 진행됩니다. 규칙은 미리 정해서 시작합니다.

 

 

 

 

 

땅 따먹기 '에이스'급 실력을 보여준 은*엄마의 활약하는 모습입니다.

 

 

 

나무와열매도서관 남정희관장님의 간단한 인삿말을 들었어요.

 

 

 

소라망줍기 놀이를 하려고 애들이 역할을 나눠 색테이프로 그리고 있습니다.

 

 

소라망 줍기놀이는 제가 속한 '나이트'팀이 '카이'팀을 8:1로 이겼습니다. ㅋㅋ

 

 

'추억의 음식'이란 주제로 만든 딱지입니다.

가위바위보, 수많은 별과 숫자도 보이죠?

 

 

딱지치기 변형의 '암벽'은 일정한 높이에서 딱지를 한 장씩 떨어뜨리고

 딱지가 겹쳐지면 그 딱지 주인이 모두 주워가는 놀이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아이든 어른이든 '딱지 멀리 던지기'에 몰입하고 있습니다. 

 가장 멀리 던진 사람이 딱지를 모두 갖습니다. 
그 외에도 '숫낮숫높'은 숫자가 낮거나 높으면 딱지를 딸 수 있고,

'별낮별높'은 별 갯수가 낮(적다)거나 높(많다)으면 딱지를 딸 수 있습니다.

 

 

2015 문화가 있는 작은 도서관
마지막
수요일엔
작은도서관
똑.똑.똑은 11월까지 진행합니다.

전래놀이는 아이와 어른이 함께 어울려 신나게 놀 수 있는 방법이 무궁무진합니다.


개인적으로 몸을 움직여 노는 건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

소라망줍기, 딱지치기는 싫증나지 않고 정말 재미있었습니다.

소라망줍기에서 져서 울음을 터트린 어린 아이를 볼 때 살짝 안쓰럽긴 했지만,

아이들과 함께 노는 즐거움을 알게 되었습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은평구블로그기자 김혜정

Posted by 씨앗하나에 숲이있다 나무와열매-남씨앗